11/28/2014

Dick Dale and his Misirlou & Pipeline and the Calrizians, Toronto 2008





무지 신나면서도 秘敎스러운 컬트적 분위기를 강하게 풍기는 이 매력적인 리듬의 음악은 많이 들어 왔지만
그 유래와 가사 내용은 말할것도 없고 제목조차 몰랐었다. 뭐 꼭 알 필요가 있는가?

그런데 언젠가 부터 이 노래 제목은 뭐지? 왜 이런 이상한 이름의 제목이지?
언제 누가 이 아련한 음악을 신나는 Surf Rock 리듬으로 바꿨나?? 
하는 의문이 생기면서, 하나 씩 알아가다 보니 대충 알고 있었을 때 보다, 훨 더 재밌게 즐기게 되는 것 같다. ㅎ
  
어쨌든.. 토론토 Surf Rock 그룹 the Calrizians 의 연주를 들으며 노래 제목을 알게 되는데..


난 우연히 알게 된 이들의 컨서트를 즐기며 서프 락에 완전히 빠져들게 된다.
현장에서 온몸으로 느끼는 서프 락의 흥겹고도 강한 리듬은 정말 대단히 매력적이었다.




Misirlou.. 미써루.. 미써루??
.. 도데체 어느 나라 말이지? 중동 같기도 하고, 그리스? 이집트??
  
레바논인이었던 뮤지션 아버지를 둔 딕 데일은 미써루를 Surf Rock 곡으로 편곡하여 연주를 하는데 그 사건은 그를 Surf Rock의 전설로 만드는 한판승의 굳히기 였다.

 Dick Dale 의 1963년 연주.. 좀 다른 편곡의 미써루.. 멋있다. ㅎ



딕 데일의 미써루(Misirlou)는 펄프 픽션에서 OST 으로 쓰이면서  Surf Rock 팬들을 넘어 나 같은 일반인들에게 널리 사랑받게 된다.

타란티노(Quentin Tarantino) 감독의 1994년 펄프 픽션(Pulp Fiction)은 너무 잘 알려진 작품이다.
숱한 화제를 낳으며 네오-느와르 (neo-noir) 다, 블랙 코미디다, 걍 좀 쿨한 갱 무비다, 아니다 타란티노 그만이 반죽해 빚어낼 수 있는 그만의 장르 다 등등 오스카에 7개 부분이나 노미네이트 되었고 각본 상을 받았다. 깐에선 황금 종려를 거머 쥐었다.
그리고 중요한 건.. 내가 무지 무지 좋아하는 죤 트라볼타(John Travolta)가 이 영화로 화려하게 재림한 것이다. femme fatal 우마 서먼의 철철 넘치는 매력은 말할 필요도 없지만 사무엘 잭슨과 크리스토퍼 월킨도 좋았고.. 블루스 윌리스도.. Umar Thurman은 타란티노와 함께 한 그녀의 대표적 힛트 작품들에서 잇달아 딕데일의 미써루 와 함께 하기도 했는데 그녀의 특이한 매력의 이미지와 이 강렬한 비트의 음악이 너무 잘 어울리는 것 같다.

 Kill Bill 에서의 Dick Dale 연주.



타란티노는 특별히 Surf Rock을 좋아해서라기 보다는 Rock & Roll을 좋아해서 비슷한 류의 음악을 골랐다 했다.
그는 거장 앤니오 모리꼬네의 음악도 그저 마카로니 Western 스타일의 Rock & Roll 로 생각된다 했다. 감독으로써 그는 비쥬얼과 스토리를 잘 꾸미면 되는 것이고 그의 음악 스텝들이 정교한 선곡을 한 것이었겠지만 엄청난 돈을 벌어들인 이 두영화에서 쓰인 딕 데일의 미써루(Misirlou) 역시 공전의 히트를 친다. 즉, 이 노래를 들은 사람들은 모두 Pulf Fiction 을 이야기 하게 되게끔 되는 것이다.

Misirlou는 그리스어로 이집트여인, 터키어로는 이집트인, 아랍어로는 '이집트'를 뜻한다 한다.
그리고 흥미롭게도 이곡은 각 나라에서 서로 다른 장르의 음악으로 사랑받고 있는데,
그리스에서는 레베티코(rebetiko)라는 1920년대의 터키 피난민 이었던 그리인들이 즐겨 불렀던 노래로, 중동의 아랍국들에선 벨리 댄스 음악으로, 유대인들에게는 결혼식 음악으로, 미국에서는 딕 데일에 의해 서프 락(Surf Rock)으로 그리고 경음악 오키스트라들에 의해 이지 리스닝으로도 사랑받고 있다. 이곡은 1927년 그리스 아테네에서 한 연주그룹에 의해 처음으로 불려졌는데 레베티코라는 그 음악 형식이, 터키에서 내려온 그리스 피난민들의 애환을 가득 담고 있는 곡이었다. 마치 우리나라의 아리랑의 느낌이 들 정도로 애잔한 님을 그리는 곡이었던 것이다.


아르메니아 가수 Anita Darian가 아주 오래전 1950년대 쯤 부르던 노래..


일본친구들이 왜 그렇게 Surf Rock을 좋아하는 지 모르겠지만 대표적 Surf Rock 그룹인 the Ventures는 일본이 거의 제2의 고향일 만큼 자주 연주 투어를 가졌었고 일본에 올적마다 한국에도 가끔 들러 많은 팬을 확보하기도 했다. 점령군으로서의 미군 문화를 접했고, 이 후 60,70년대의 팍스 어메리카나 문화에 심취했던 일본의 젊은이들이 뉴올린스 Jazz 나 Surf Rock 같은 좋았던 시절의 향수를 자아내게 하는 음악을 한켠에서는 아직도 추구하고 있는 것 같다.

 Surf Coasters.. 일본의 Surf Rock 그룹으로 2004년 미국 투어 연주에서..


서프 락 음악 연주 그룹 중에는 우리나라에도 많은 팬들을 확보하고 있었던 벤쳐스 악단을 빠뜨릴 수 없다. 기타를 좋아하는 떠꺼머리 고등학생들에도 엄청난 인기가 있었던  이 서프 연주 그룹은 한국에서도 수차례 공연을 성황리에 치뤘었다. 당시 인기리에 방영되었던 '하와이 오공 수사대'의 타이틀 롤은  서핑으로 유명한 하와이 해변의 파도 그림과 함께 대단한 인기를 끌었던 곡이기도 하다.



딕 데일과 스티브 레이 본(Stevie Ray Vaughan)이 연주한 Pipeline.. 내가 가장 좋아하는 Pipeline 연주다. 딕 데일의 개성이 여실히 들어나는 그의 연주 모습이 잘 담겨져 있다.



 딕 데일을 보면 정말 광대의 끼가 철철 넘친다. 또 제대로 된 장인에게서 공통적으로 보이는 카리스마 역시 가득하다. 무슨 일을 했던, 하던.. 그 분야에서 가장 뛰어난 사람들을 보는 건 언제나 즐겁다.


딕 데일의 서프 락 버전 '하바 나길라'

많은 위대한 사람들이 있었고 지금도 각 분야에서 활약을 하고 있지만 그 중에서도 남들을 즐겁고 행복하게 해주는 사람들  더 위대한 것 같다.





Thanks for the music and passion..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