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2/2014

무지개 같은 나날.. with Nicola Di Bari , CNE (Canada National Exhibition) Toronto






이 멋진 허스키 이탤리언의 깐소네를 듣고 싶은 날이 있다..

너무 허무하지 않을 정도로 지나간 일들이 떠오르는 가운데
맞 바람을 맞아 머리가 가볍게 날리며 걸어가다 보면..




따가운 햇살에 온 얼굴이 무두질 되는 가운데
그래도 햇볕이 좋아 미간을 잔뜩 찌푸리며 고개를 들어 순간 해를 바라 볼때..





박인희의 목소리로 '방랑자' 를 듣고 싶을 때도.. ㅎ




특정 나라에 대한 동경이나 환상은 정확한 정보나 이성적 판단에 의한 것이라기 보다는
어린 시절의 특별한 기억이나 자극 혹은 假定的 판단에 따라 가지게 되는 것 같다.

지구 상의 많은 나라를 다녔었지만 아직 이태리를 가본 적이 없는데..
단테, 갈릴레이 갈릴레오, 피사의 사탑, 오 솔레 미오, 스파게티, 파바로티.. 뭇솔리니.. 마피아, 스파게티 웨스턴.. 시네마 파라디소, 앤니오 모리꼬네.. 움베르또 에코.. 이태리와 연관된 많은 이미지와 사실, 역사, 위인, 악당.. 음악 그리고 영화가 있었다.

아직 가보지 못했던 이탈리아 라는 추상체가 나와 가장 많이 공명되어 왔던 것은
음악이나 영화 그리고 문학등의 정서적, 문화적 토양이었는데
결국 내가 그려놓은 이 나라에 대한 어떠한 이미지에 결부되는 사항들이 capture 될 때마다
가중치가 계속 더 강화되어가는 그러한 과정이었을 것이다.

가령..오랜지 향기는 바람에 날리고.. 라는 지극히 달콤한 문장에서
프랑크프루트 시장에서 사먹은 속이 빨간 지중해 오랜지를 떠올리며
지중해의 지는 해가 얼마나 아름다울지를 실컷 상상해 보는 것..

그래서 그 생각 이후의 이태리는 더욱 더 매력적인 나라로 다시금 각인되고.. 뭐 그런거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